한주원 의원, “킥보드 사고예방 대책 ” 촉구

최종등록 21-04-01 13:59 최종수정 21-04-04 12:46

온라인이슈팀


최근 증가하고 있는 전동킥보드에 대한 논란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광명시 차원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주원 의원은 31일 열린 제261회 임시회 5분 자유발언을 통해 "킥보드 업체, 경찰서 등의 관련 기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해 킥보드 사고예방 대책 마련을 촉구한다"고 제언했다.

한 의원은 "전동공유킥보드 이용자들은 개인별 보호장구를 갖추지 않고 차도와 인도를 누비고 있다"며 "이에 따라 킥보드 관련사고는 2017년 117건에서 2년 사이 447건으로 매년 2배이상 급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킥보드는 보험가입 필수 대상이 아니다"며 "사고 발생시 처리가 쉽지 않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킥보드 회사와 업무협약을 통해 주차 관리 및 차고지 마련을 교통안전공단과 업무협약을 통해 안전교육 실시, 경찰서와 업무협약을 통한 지도단속도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기사제공 : 광명매일신문
<Copyrightⓒ광명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