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지수용기업의 생존권을 보장하라.”

최종등록 20-08-11 16:58 최종수정 20-08-11 18:13

온라인이슈팀


광명테크노밸리에 토지가 수용된 광명시토지수용기업 31개 업체 대책위원회(위원장, 송용현, 이하, 토지수용기업 대책위)는 기업이주대책으로, 첨단산업단지 우선 공급을 요청하면서 11일 오전 광명시청 앞에서 집단 시위를 했다.

장터말, 노리실, 공세동에서 기업을 운영하는 31개 업체는 ▶ 첨단산업단지, 일반산업단지 우선 공급 확약 ▶ 광명시 관내 입주 ▶ 특별 분양가격 공급 ▶ 토지수용 3개 업체 산업단지 내 대체 토지를 요청했다. 

또한 이들은 첨단산업단지는 5,000평 3필지로 분할 설계되어 중소기업의 입주가 불가능하다면서 첨단산업단지 입주가 가능한 300평, 500평, 1,000평으로 분할하여 광명시 토지수용기업이 재정착할 수 있도록 광명시의 적극적인 대책을 요구했다.

토지수용기업 대책위는“ 중소기업 30개 보다 대기업 1개를 우선시하는 정책을 실현하고 있는 광명시는 문재인 정부의 중소기업 우선 육성정책에 역행하는 처사”라고 주장하면서, 중소기업 우선정책 및 이주대책 수립을 당부했다.

시 관계자는 “ 이주대책 대상자 및 기업에 대한 조사를 마치고 나면, 경기도, LH, 광명시, 시흥시, 경기도시공사 5개 기관에서 협의해 기준을 마련하고 이주대책을 시행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기사제공 : 광명매일신문
<Copyrightⓒ광명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보기